11 Oct 2018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지법 형사2부(제갈창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46·여)씨에 대해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당연히 이란에 가장 중요한 부천출장샵 경기인 25일 포르투갈전도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단체 관람할 수 강릉출장샵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이날도 우여곡절이 있었다. 스페인전을 목포출장샵 단체 관람하는 여성들을 본 보수 인사들이 이의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이란 검찰총장은 인천출장샵 전날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20일 밤 벌어진 일을 보았는가. 여성들이 히잡을 벗고 소리를 지르고 춤을 췄다. 이런 행동은 이란의 규범과 문화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월드컵 단체 관람 행사를 취재할 수 있는 허가증을 받으려고 25일 오전부터 담당 부처와 아자디 스타디움 운영본부에 전화했지만 대답은 “개최 여부를 동해출장샵 아직 모른다. 일단 공문을 팩스로 보내 보라”였다. 경기가 열리기 7시간 전인 오후 3시께가 돼서야 비로소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입장권을 판매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경기는 밤 10시30분에 시작했지만 오후 7시부터 축구팬이 모여들기 시작해 경기 직전에는 8만여 석 규모의 관중석이 절반 가까이 메워졌다. 이 가운데 여성은 어림잡아 40% 안팎으로 보였다. 밀양출장샵 축구경기장 입장이 많아야 두 번이었을 이란 여성들은 얼굴과 손등에 이란 국기를 그리고 히잡 대신 이란 김제출장샵 국기를 머리에 두르는 ‘월드컵 패션’을 과시했다. 이들은 마치 러시아 경기장 현장에 있는 것처럼 축구경기에 집중하면서 월드컵을 즐겼다. 다른 중동 지역 여성과 달리 외신 취재진의 촬영과 인터뷰에도 적극적으로 응했다. 이란에선 자신의 감정을 외부로 나타내지 않는 것을 미덕으로 여기는데 이날만은 남녀를 불문하고 선수들의 플레이 하나하나에 탄성을 지르고 손뼉을 쳤다. 이슬람 율법은 가족이 아닌 남녀를 물리적으로도 엄격히 구분하지만, 이날만은 아자디 스타디움의 관중석은 남녀가 섞여 빼곡하게 들어찼다.